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건설기능인등급제 시범사업 추진

지역‧규모‧공종 다른 38개 현장 1만여 건설기능인 대상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1-12 17:36:4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국내 건설산업의 경쟁력과 생산성을 강화하기 위해 건설기능인등급제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5월 27일에 시행예정인 기능인 등급제의 대상직종 선정과 등급구분안 마련을 위해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기능인 등급제는 건설기능인의 경력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현장경력 및 자격증·교육훈련·포상 등을 반영해 초·중·고·특급 4단계로 구분하는 제도이다. 그간 국토부는 등급제 도입을 앞두고 건설업계, 노동계 등을 비롯한 20여개 단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제도운영 방식 및 기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해왔다. 논의결과를 토대로 직종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의 의견을 구해 시범사업을 수행할 60개 직종과 등급구분안을 마련했다.

시범사업은 지역·규모·공종 등을 고려해 선정한 평택 아파트, 파주-포천 간 고속도로 등 38개 공사현장에 소속된 1만여명의 건설기능인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기능인의 자격증·교육훈련·상훈 이력 등을 조사하고 퇴직공제와 고용보험에 기록되는 경력을 합산해 등급구분안에 따라 직접 등급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부여 등급과 현장 수행하는 역할을 비교해 등급제의 현장 적용가능성을 살펴보고, 등급별 분포를 확인해 등급구분안에 대한 조정을 수행한다. 아울러, 이번 시범사업에서 건설 기능인의 경력관리 및 등급확인증 발급을 위해 구축 중인 통합경력관리시스템을 실제로 구동해 봄으로써, 불안정성을 보완하고 사용자 편의성을 향상할 예정이다.

김광림 국토부 건설산업과장은 “건설기능인등급제의 도입은 건설기능인의 처우개선의 토대가 될 뿐 아니라, 국내 건설산업의 경쟁력과 생산성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이 다져질 기회”라면서 “시범사업은 건설기능인등급제가 현장에서 안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