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대학 중심 혁신생태계 본격화

국토부·교육부·중기부, 한남대, 한양대 ERICA 등 도시첨단산단 지정→22년까지 혁신생태계 육성 목표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22 13:56:1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대학 중심의 혁신생태계를 마련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한남대와 한양대학교 에리카(ERICA)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대학의 유휴 교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입주 공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 및 기업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지난해 8월 선도사업 공모에 참여한 32개 대학 가운데 3개 대학 선정 후, 1년여 만에 첫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2곳이 지정됐다. 2곳은 연내 착공해 2022년까지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나머지 한 곳인 강원대학교는 연내 산업단지 지정 추진한다. 

산업단지 면적은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 각각 3만1000㎡, 7만8579㎡으로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기존 대학 부지인 자연녹지지역(용적률 100%)을 모두 준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해 최대 4배의 밀도로 활용할 계획이다. 

캠퍼스 혁신파크의 사업으로서 국비를 보조해 건축하는 기업임대 공간인 ‘산학연 혁신허브’는 각 대학에 2만2300㎡(건축물 연면적) 규모로 2022년 기업 입주를 목표로 추진한다. 이곳은 업무 공간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뤄질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업단지 지정에 맞춰 대학도 캠퍼스 혁신파크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과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위한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했다.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 산학연혁신허브 조감도(우)<출처: 국토부> 

 

우선 한남대는 강점분야인 △정보통신 △문화콘텐츠 △바이오 기술 등(ICBT)을 중심으로 입주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지원을 통해 2022년까지 250개 기업과 1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산학연 혁신허브, 주거(행복주택)·편의 공간은 2022년까지 조성하고, 단지 내 빠른 창업을 위한 규제 완화를 건의하는 등 비즈니스 절차를 간소화해 첨단기업 유치와 창업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한양대(ERICA)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 산학연혁신허브 조감도(우)<출처: 국토부>

 

한양대 에리카는 지난달 대학과 유치협약을 맺은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을 유치하고 이와 연계해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 등 신기술 창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인접한 반월·시화 산업단지를 신산업 위주의 생태계로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 중심지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글로벌 R&D시설, 첨단부품소재 및 스마트제조혁신 기업도 집중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주요 내용

그간 3개 부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대학현장의 애로사항 해소에 노력해왔다. 또한 앞으로도 대학 발전전략 및 운영계획에 맞춰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인재양성, 창업 및 기업성장에 필요한 지원정책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를 지역 내 굳건한 혁신생태계로 조성하고, 국가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도록 정책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