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분양가 깜깜이 심사 ‘여전’…공개 지자체 단 3곳뿐

소병훈 의원 ‘분양가심사위 회의 공개 조항 재개정’ 주장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15 11:40:0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분양가 깜깜이 심사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픽사베이>

2019년 10월 22일 주택법 시행령 개정 이후 열린 분양가심사위원회의 회의록을 공개한 지자체는 경기도 고양시와 과천시, 전라남도 여수시 등 단 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와 회의록 공개가 여전히 쉽지 않아 시행령 재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시와 경기도 등 전국 11개 시‧도가 제출한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록 공개내역을 분석한 결과, 경기도 고양시와 과천시, 전라남도 여수시를 제외한 전국 29개 지자체는 분양가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도 회의록을 단 1건도 공개하지 않았으며, 경기도 하남시는 회의록 공개 요청을 받고도 회의록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법 시행령 개정 주요내용 

 

소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9년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록 공개를 약속한 이후 분양가심사위원회 투명성 강화를 위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이 이뤄졌지만, 이후 열린 총 61회의 분양가심사위원회에서 회의록을 공개한 지자체는 단 3곳에 불과했다”며 “개정 1년 만에 사실상 유명무실한 조항이 되어버린 주택법 시행령을 다시 개정해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록이 국민에게 공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7월 ‘분양가심사위원회의 투명성 및 전문성‧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이를 위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했다. 하지만 시행령 개정에도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록 공개 실적이 부진한 이유는 국토부가 약속과 달리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와 회의록 공개가 여전히 쉽지 않도록 시행령을 개정했기 때문이다.

현행 주택법 시행령 제65조는 ‘위원회의 회의는 공개하지 아니한다’며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위원회의 의결로 공개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있지만, 위원회가 의결을 통해 회의를 공개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또 회의록 역시 ‘공개 요청이 있는 경우’로 한정하고 있다. 지자체가 외부의 요청 없이 회의록을 공개한 것은 전라남도 여수시가 유일했다.

소 의원은 “분양가심사위원회 회의의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는 조항을 삭제하고, 회의록 공개 요청이 없어도 회의가 끝난 직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를 공개하도록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