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협업방안 모색

국토부, 지난 13일 참여 건축가와 추진방안 논의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14 14:00:46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박선호 1차관 주재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참여 건축가와 함께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 중 하나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성공적 추진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어린이, 노인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어린이집, 보건소, 의료시설)을 대상으로 그린리모델링 사업비를 지원해 에너지 성능 개선(30% 이상), 실내 미세먼지 저감(75%) 등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과 즉각적인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사업으로 선정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2021년까지 지역일자리 약 1만개를 창출하고, 12만톤 가량의 온실가스(84만 그루 식재효과)를 저감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박선호 차관과 참여 건축가들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여러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설계 사례를 발표하고 진행 상황을 공유했으며, 에너지 성능 개선을 우선하되 조경, 장애인 시설 설치, 미관개선 등 취약계층의 삶의 질 제고를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 품격 있는 건축물을 조성해야 한다는 사업목표에 공감했다.

한편, 3차 추경사업인 2020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총사업비 약 3400억원)은 현재(10월 13일 기준) 789건이 확정돼 설계 착수했으며 수시 공모를 통해 사업대상지를 추가 모집 중이다. 국토부는 다수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사업공모 신청한 가운데, 특히 경기 성남시(23건), 서울시 중랑구(21건), 충북 청주시(20건), 서울시 광진구(17건) 등 지자체가 어린이, 노약자 등 지역주민의 거주환경 개선을 위해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선호 1차관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기존 건물의 온실가스 감축을 본격적으로 시작함을 선포하는 상징적인 사업으로 앞으로의 확산을 위해서는 첫해인 올해 사업의 성과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린리모델링 건축물이 우수한 에너지성능을 가진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건축사분들의 협조를 당부드리며 이를 위해 정부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역별 사업선정 현황(789건, 10월 12일 기준)<출처: 국토부>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