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차량 리콜정보, 네이버 확인 가능

오는 15일부터 서비스 개시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14 13:31:46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네이버 MY CAR 서비스 홈페이지 <출처: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네이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오는 15일부터 네이버에서도 내 차의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국토부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누리집에서 자동차등록번호 또는 차대번호 입력으로 해당 자동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신속한 결함정보 확인 및 시정조치를 위해 네이버와 협업하기로 했다. 오는 15일에 개시하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도 내 차의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한 것이다. 

자동차 소유자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내 차의 차량번호를 등록하면 내 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리콜정보를 선택하면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홈페이지와 연계돼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관리관 국장은 “이번 서비스는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로 자동차소유자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신속한 시정조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자동차정보가 쉽고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 개방 등을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