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정밀도로지도 구축확대…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국토부, 지난해 말 고속국도 전구간 구축완료…올해부터 일반국도 구축범위 확대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05 17:48:4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정밀도로지도 제작 과정<출처: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 일반국도 약 1만4000㎞ 구간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올해 수도권을 시작으로 일반국도 확대 구축을 착수했으며, 2021년 정부 예산안 160억원 반영해 수도권, 강원권, 전라권, 경상권 등 4개 권역의 일반국도 정밀도로지도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제작이 완료된 전국 고속국도 및 주요도심 등 약 6000㎞와 함께 2022년 말 전국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약 2만㎞의 정밀도로지도를 추가 구축한다. 

정밀도로지도(축척 1:500)는 차선, 표지, 도로시설 등 도로와 주변시설을 3차원으로 표현한 정밀 전자지도로,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이를 위한 차량-도로 간 협력주행체계(C-ITS)의 기본 인프라로 활용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노면선 표시(차선, 정지선 등), 안전표지판, 신호등, 노면표시(화살표, 횡단보도 등) 등 14종의 정보를 담고 있으며, 정밀도로지도의 기본 형태인 벡터데이터와 정밀도로지도 제작을 위해 취득하는 점군데이터(Point Cloud), 사진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정밀도로지도는 기상 악천후, GPS수신 불량 등의 상황에서 자율주행 차량의 위치를 정밀히 파악하고, 레이더, 라이더 등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센서 탐색거리(일반적으로 100~150m)보다 먼 거리의 도로상황을 예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보의 공통 저장소 개념으로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는 동적지도(LDM)에서 기본지도로 활용돼 자율주행을 위한 C-ITS 정보제공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를 통해 부분 자율주행차(레벨3)의 안전도 향상뿐만 아니라 완전 자율주행차(레벨4~5) 상용화에 있어서도 핵심 인프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정밀도로지도는 평창올림픽 자율주행 시연(현대차 등), 도심형 자율주행차 개발(서울대), 판교 자율주행 순환버스 운행(경기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등), 세종‧인천공항 자율주행버스 시범운행(세종,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을 지원했고, 올해 8월 기준 약 1200여개 관련 기관‧기업 등에 약 1만8000여건을 제공‧활용 중이다. 또한 국가기본도(1:5000)의 수시수정, 일반국도 도로대장의 갱신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 자율주행 외의 다른 분야에 대해서도 활용 범위를 점진적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국토부는 지난 7월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4차로 이상 지방도 및 군도까지 추가로 구축하는 등 구축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정밀도로지도의 제도적 기반을 다지기 위해 올해 말까지 작업규정 및 표준을 정비해 고시‧공고할 예정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정밀도로지도는 앞으로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있어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국토부는 정밀도로지도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한편, 구축지도를 민간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