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경남도,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국비 103억 투입

국비 포함 총 144억원 투자…올해 대비 76% 증가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9-09 13:21:1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경상남도가 내년 총150억원을 투입해 청량산 해양전망 광장 등을 조성한다.<출처: 경상남도>

 


경상남도가 도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을 올해보다 76% 증액된 국비 103억원을 포함해 총 150(국비 103억, 지방비 47억)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도는 총사업비 150억원으로 누리길, 여가녹지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 5개소와 생활공원 조성사업 1개소, 주차장 조성, 농로개설 및 구거정비 등 생활기반시설 42개소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내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창원시 248.651㎢, 김해시 109.152㎢, 양산시 97.102㎢, 함안군 6.523㎢ 이상 총 46만1428㎢이다.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엄격한 규제로 주민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기반시설 확충 등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는 사업이다. 그간 도는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비 확보를 위해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에 수차례 방문해 지역주민의 사업 요구도 및 사업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공모사업인 환경·문화사업과 생활공원사업의 선정을 위해 평가위원에게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여왔다.

한편, 도는 지금까지 주민지원사업으로 443개소에 총 1386억원을 투입해 도로, 주차장, 공원, 상·하수도 등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마을회관, 쉼터 등의 복리증진 사업과 누리길, 여가녹지, 경관사업 등 환경문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내년도 주민지원사업으로 개발제한구역 내 많은 규제를 받아 온 주민들의 생활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주민지원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삶이 윤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