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 문화 > 여행

"국립공원 안방에서 즐긴다"

국립공원공단, 360도 입체영상 제공…폭포 및 계곡 등 가상탐방 가능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7-28 10:33:4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가상현실 영상 주요화면

 

국립공원을 직접 가지 않고도 안방에서 360도 입체영상을 통해 접근 제한 장소를 방문하거나 폭포와 계곡을 거슬러 오를 수 있게 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장애인·고령자 등 교통약자를 위해 운영하는 국립공원 가상현실(VR) 서비스에 새로운 영상 10편을 추가해 27일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 2015년 설악산 가상현실 영상을 시범 제작 후 2016년 지리산·한려해상·변산반도·소백산, 2017년 경주·내장산·덕유산·오대산, 2019년 북한산·계룡산·무등산에 이어 올해는 속리산·가야산·주왕산 등을 추가해 총 15개 공원 54개 가상현실 영상을 제공한다.

 

국립공원 가상현실 서비스는 정부혁신 과제인 디지털 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혁신중 하나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국립공원의 주요 명소에 대한 360도 입체영상을 이용, 실제 국립공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생생한 간접 체험을 제공한다. 이번에 추가 공개되는 영상은 국립공원 주요 명소를 간접체험 할 수 있는 가상탐방 영상 9편과 산악 안전사고에 대한 올바른 대처법을 알려주는 안전교육 영상 1편 등 총 10편이다.

 

가상탐방 영상 9편은 속리산국립공원 문장대, 세조길, 화양구곡 가야산국립공원 만물상, 소리길1(무릉교-홍류동 구간), 소리길2(농산정-첩석대 구간) 주왕산국립공원 주왕계곡, 주산지, 폭포탐방로(용추폭포-절구폭포-용연폭포) 등이다. 탐방로를 걷는 것처럼 사방을 둘러보는 일반적인 영상과 함께 접근이 제한된 장소, 무인기를 이용한 국립공원 상공 비행, 폭포와 계곡 거슬러 오르기 등 다양한 영상이 담겨있다.

 

안전교육 영상은 심장돌연사, 추락사, 익사 등 3대 사망사고 현장을 간접 경험하고 전문가 등에게 올바른 예방법과 대처법을 배울 수 있도록 제작됐다.

 

국립공원 가상현실 서비스는 국립공원 누리집(www.knps.or.kr)을 비롯해 유튜브 내의 국립공원 티브이(TV)’에서 체험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가상현실 체험장치(HMD)를 연결하면 더욱 실감 나는 체험이 가능하다.

 

권욱영 국립공원공단 홍보실장은 국립공원 가상현실이 국민들의 탐방 갈증을 해소하고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는 혁신 매체가 되길 희망한다앞으로도 코로나 이후 시대의 새로운 공공서비스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