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서울 영등포 쪽방촌 총 1200가구 공공주택 공급

지난 15일 공공주택지구 지정 완료…사업 본격화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7-17 10:12:2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서울 영등포 쪽방촌 위치도 및 현황<출처: 국토부>

서울 영등포 쪽방촌에 영구임대주택와 행복주택 등 총 1200가구의 공공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토지이용 구상안<출처: 국토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영등포구·한국토지주택공사(LH)·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기존 쪽방촌을 철거하고 쪽방촌 일대 약 1만㎡에 쪽방주민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 분양주택 600가구 등 총 1200가구를 공급한다. 

영구임대주택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취업, 자활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하고, 무료급식‧진료 등을 지원하는 돌봄시설도 재정착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행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은 현재 360여명이 6.6㎡ 이내의 좁은 공간에서 거주 중이다.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냉‧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쪽방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시행됐으나, 노후화된 쪽방에는 효과가 미미했다. 또 임대료 상승 및 새로운 쪽방주민 유입 등으로 한계가 있었다. 지난 2015년 토지주를 중심으로 추진한 도시환경정비사업도 쪽방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해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선이주 재정착 위한 순환형 개발방식 도입<출처: 국토부>

국토부는 선(先)이주 선(善)순환으로 쪽방주민의 이주대책을 세웠다. 쪽방주민의 안정적인 재정착을 위해서다. 지구 내 우측에 기존 건물 리모델링 등을 조성해 사업기간 중 쪽방주민이 임시 거주토록 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재정착하게 된다. 

국토부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서울시, 영등포구, LH, SH, 민간 돌봄시설이 참여하는 민‧관‧공 전담조직(TF)을 운영 중이다. 

민‧관‧공 전담조직을 통해 사업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쪽방주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쪽방주민 임시이주‧재정착, 복지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쪽방주민들의 자활·취업을 위하여 사업기간 중 건설공사 등에서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안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조감도<출처: 국토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올해 하반기에 창의적인 건축디자인, 효율적 단지 배치 등을 위한 설계공모를 진행하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 중 지구계획을 수립한다. 2021년 말 착공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구계획 수립과 함께 보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지자체·사업시행자·토지주로 구성된 보상협의체를 통해 토지주에게는 정당보상하고, 상인에게는 공공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주민은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거주할 수 있게 되고, 오랫동안 낙후된 도심환경은 깨끗하고 쾌적하게 탈바꿈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