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국토부, 투자선도지구 전북 김제 선정

최대 100억원 지원…성장거점·관광산업 중점 육성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7-10 18:44:44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출처: 국토부>

 

국토교통부가 최대 100억원을 지원하는 투자선도지구로 전북 김제를 선정했다. 지역수요맞춤지원에는 강원 양양, 경북 봉화 등 총 20개 사업이 선정됐다. 

10일 국토부는 지난 5월부터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를 거쳐 진행한 ’2020년 지역개발 공모사업‘의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공모에는 총 21개 사업이 선정돼 총 450억원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이후 내수회복, 수도권 인구 집중 등에 대비하기 위해 실질적 성장거점과 관광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투자선도지구는 전북 김제 1개 사업, 지역수요맞춤지원에는 강원 양양, 경북 봉화, 경남 하동·전남 광양, 충북 옥천, 충남 서천, 전북 진안·무주, 전남 강진·해남 등 총 20개 사업이 선정됐다. 

공모사업은 사업의 목적과 내용에 따라 △투자선도지구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 2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된 전북 김제는 백구특장차산업단지(1·2단지)와 연계해 특장건설기계산업을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은 특히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이 중요해지면서 관광 수요가 증가하고 지역 인구가 지속 감소하는 현실을 고려해 체류인구를 증가시킬 수 있는 ‘관광사업’을 중점 선정했다.

국토부는 전북 진안·무주, 전남 강진·해남, 경남 하동·전남 광양은 인접한 2개 시·군의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관광·숙박·교통 편의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 이후 내수회복, 지역 체류인구 증가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정희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이번 공모 과정에서 지역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한 사업들이 많이 발굴됐다”면서 “선정된 사업들이 지역경제 활력과 주민들의 삶의 질 제고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컨설팅, 지자체 공동 연수 등 지자체 역량 강화 지원에도 지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