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0 개최

3차원 출력으로 만드는 미래주택 등 기술 시연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6-29 11:00:49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2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0 포스터 <출처: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스마트건설기술의 보급 및 확산을 위해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0 공모를 다음달 24일까지 진행한다. 

이 행사는  △토공자동화 및 첨단측량 △스마트 건설안전 △스마트 유지관리 △3차원 프린팅 △BIM라이브 △스마트건설 UCC  6개 분야로 구분해 진행된다. 

우선 토공자동화 및 첨단측량은 실시간으로 경연지역의 3차원 디지털 지형도를 만들고 건설정보(절·성토량)를 도출해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굴삭기 등 무인‧원격장비를 이용한 토공작업을 실시한다. 

스마트 건설안전은 대‧중소기업이 협업하여 참가하는 부문으로, 대형 건설사 현장에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제품을 도입하여 추락‧화재 등 위험상황을 감지하고 이에 대응하는 기술을 선보인다. 

스마트 유지관리는 운영 중인 교량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장착해 교량의 움직임을 원격 모니터링하는 기술과, 영상센서를 탑재한 드론으로 교량의 결함을 신속‧정확하게 탐지하는 기술을 평가한다. 

3차원 프린팅은 학생 및 일반인이 참여하는 부문으로, 창의적인 미래주택 설계 아이디어를 공모받아 창의성과 미래지향성 등을 평가하고, 우수한 설계안을 3차원 프린팅 기술로 현실에 구현한다. 예선 통과작의 3차원 출력물은 오는 11월 개최하는 스마트건설기술·안전대전에 전시할 예정이다.

BIM 라이브는 설계사와 시공사, SW개발업체 등이 협업해 BIM 모델을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도면을 추출하고 시공 장비의 간섭을 검토하는 등 다양한 분석과 시뮬레이션을 선보인다. 

스마트건설 UCC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스마트건설기술에 의한 미래 변화상을 주제로 한 창작 UCC의 인기도와 창의성을 평가한다. 

참가신청은 다음달 24일까지 스마트건설 챌린지 누리집(http://www.smartconstchallenge.com)에서 신청할 수 있다. 

현장 경연은 9월 9일~11일 BIM Live를 시작으로 9월 16일 스마트 유지관리, 9월 17~18일 토공자동화 및 첨단측량, 9월 21~25일 스마트 건설안전 경연이 차례로 진행된다. 분야별 수상자에게는 스마트건설기술·안전대전을 통해 장관상 및 총 2억8000만원 규모의 상금이 수여된다. 

정용식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혁신적인 스마트건설기술들을 보급·확산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높은 기술력을 선보이는 기회의 장이 필요하다”면서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0을 통해 건설산업 및 현장 전반에 모범사례가 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건설기술을 발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2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