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서울시, 2025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10곳 선정…북촌·홍제 등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 개최 결과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6-26 10:40:17

좋아요버튼4 싫어요버튼4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변경사항<출처: 서울시>

 

서울시가 북촌가회구역, 홍제역 등 10곳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서울시는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를 열고 ‘2025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략계획 변경을 통해 신규 지정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은 중심시가지형 6곳, 일반근린형 2곳, 국가 선도지역 2곳 등 총 10곳이다.
중심시가지형은 △북촌가회구역 일대 △홍제역 일대 △효창공원 일대 △구의역 일대 △풍납토성 일대 △면목패션특구 일대다. 

이 지역은 쇠퇴한 산업·상업·역사문화 특화지역 중 2019년 후보지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통해 지난 11월 25일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신규 선정된 지역이다. 

일반근린형은 △강서구 공항동 △경복궁 서측 청운효자사직동으로, 이 지역은 2018~2019년 희망지 사업을 진행한 노후주거지역 중 심사를 통해 지난해 11월 5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다. 

경제기반형 홍릉 일대와 일반근린형 목3동은 지난 11월 중앙정부에 의해 국가선도지역으로 지정돼 활성화계획이 수립된 지역으로 이번 전략계획에 추가 반영됐다. 또한 기정지역의 경우 경미한 구적오류 정정 3건을 포함해 주민의견 청취,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총 11건의 지역경계가 변경됐다. 

시는 수정 가결된 사항에 대해 시보를 통해 내달 초 고시할 예정이다.

양용택 재생정책기획관은 “전략계획의 신속한 변경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가 도시재생뉴딜 공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4 싫어요버튼4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