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성윤모 장관, 건설기계 수출지원 TF구성…단계별 맞춤 지원

제6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5-27 17:18:3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정부가 건설기계 수출확대를 위해 민관합동 수출지원 T/F를 구성하고, 수출단계별 맞춤지원을 실시한다. 현장 애로 중 하나인 금융문제도 신속 해소하도록 건설기계산업협회 내에 건설기계 애로지원 센터도 구축한다.

 

27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제6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서 “주력산업 중 하나인 건설기계 산업에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며 “당면한 문제로 기회를 실기하기 않도록 정부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건설기계 수출 확대를 위해 민관합동으로 수출지원 T/F를 구성하고 △무역관 등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한 수요 파악, 온라인 상설 전시관 운영 △유관기관을 통한 현지 거래선 확보 △외교 채널을 통한 통관‧물류 애로 해소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전세계 건설시장 회복 기대…우리 경쟁력은 국내 생산기반 밸류체인

산업부에 따르면 건설기계 산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세계 수요급감으로 4월 수출액이 전년대비 32.3% 감소했고, 5월에도 3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전세계 건설기계 시장은 2079억 달러 규모로 768억 달러 규모의 조선산업보다 2.5배 정도로 크고, 해외 각국도 건설을 포함한 다양한 경기부양책을 제시하며 향후 회복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해외 각국의 건설산업 투자도 이를 방증한다. 현재 미국은 2조 달러 규모의 신인프라 현대화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으며, 중국은 5G‧인공지능‧IoT 등 인프라 개선에 8000억 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조코위 2기 정부 인프라 사업계획에서 4450억 달러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우리 건설기계 산업이 국내 생산을 기반으로 밸류체인이 잘 구축된 만큼 큰 생산 차질 없이 공장가동이 이뤄지는 것을 장점으로 관련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4차 산업혁명 대응 친환경 기술도입 필요

이날 대화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한 건설기계 산업의 지능화 및 친환경 기술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낙인 산업부 R&D 전략기획단 주력산업 MD는 “4차 산업혁명, 환경문제 대두 등 산업환경 변화로 기업이 적시 대응하도록 R&D 및 실증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성 장관은 “건설기계 지능화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과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올해부터 수소 건설기계 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건설기계관리법상 불합리한 규제 등의 개선 필요성도 언급됐다. 이와 관련 성 장관은 “기업이 제기하는 규제에 대해 제도 분석, 영향 평가, 해외 사례 등을 자세히 점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련 부처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