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서울시, 한강공원을 울창한 숲으로

쾌적한 녹색 환경, 깨끗한 자연 환경

김혜은 기자   |   등록일 : 2020-04-29 11:36:3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한강숲 조성 개념도/자료=서울시]


서울시는 2015부터 2019년까지 ‘한강숲 조성 사업’을 통해 전체 한강공원에 총 93만 주의 수목을 심어 축구장 면적의 95배에 달하는 숲이 새롭게 조성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강숲 조성 사업은 서울시가 한강 자연성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2015년 시작한 사업이다. 예산을 들여 식재하는 사업에 더해 시민들의 기부를 받아 식재하는 방식도 병행 추진하고 있다.
 
한강 위치나 기능에 따라 한강 자연성 회복에 방점을 둔 ‘생태숲, 그늘목 등 쉼터를 확충하는 ‘이용숲, 미세먼지와 소음 차단을 위한 ‘완충숲’ 3개 모델로 구분해 조성된다.

이촌한강공원은 국토 이남 지역에서 생육하던 대나무를 테마로 한 ‘댓바람 숲’, 잠원한강공원엔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치유의 숲’이 새롭게 생겼다. 이중 약 12%는 시민‧기업의 기부로 조성돼 의미를 더한다.

시는 올해 뚝섬‧난지‧망원 3개 한강공원에 총 15만주 나무를 심어 6개의 한강 테마숲을 조성한다. 이달 조성에 들어갔으며, 오는 6월 공개된다. 

한강을 찾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쉼터가 될 ‘이용숲' 3개소, 도로 분진 등 미세먼지를 저감하는‘완충숲’ 2개소, 생물 서식처를 복원하는 ‘생태숲’ 1개소를 조성한다.

오는 6월 망원한강공원 서울함공원 인근에 라일락 꽃 향기 가득한 숲이 생기고, 뚝섬한강공원 잠실·천호대교 구간엔 나무 그늘에서 쉬어갈 수 있는 숲이 새롭게 조성된다. 강변북로와 인접한 난지한강공원엔 도로에서 발생하는 각종 소음과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숲이 생긴다.

 

뚝섬한강공원은 자연학습장 주변 산책로와 잠실대교 북단·천호대교 구간에 시민들이 시원한 그늘에서 쉬어갈 수 있도록 그늘숲을 조성한다. 자연학습장 주변 산책로에는 소나무, 대왕참나무를 심어 시민들에게 시원한 그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잠실대교 북단과 천호대교 구간에는 자전거도로 좌우측으로 수변부 생육에 좋은 낙우송, 이팝나무 등 총 13종 33,951주를 식재해 시원한 나무 그늘숲을 조성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가 한강 수변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시민들에게는 쾌적한 녹색 환경을 돌려주기 위해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강숲 조성’ 사업을 통해 한강공원이 100만 그루의 울창한 숲으로 변신 중”이라며, “단순히 녹지나 휴식처를 넘어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소음 같은 환경 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도록 한강숲을 다양한 테마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강공원 #한강숲 #쉼터확충 #미세먼지 #소음차단 #테마숲 #맑은공기숲 #녹색환경 #생태계복원

gpdms123@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