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국토부·서울시 합동 재건축·재개발 조합 점검…162건 시정조치

18건 수사의뢰, 56건 시정명령, 3건 환수조치, 85건 행정지도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20-04-21 10:59:3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1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시행한 재개발·재건축 조합 합동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한국감정원, 변호사, 회계사 등과 함께 3차례의 조합 운영실태 현장점검을 시행한 결과 시공사 입찰 및 조합 운영 등에 관련된 법령 위반사항 162건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중 18건은 수사의뢰, 56건은 시정명령, 3건은 환수조치, 85건은 행정지도 조치할 계획이다.

주요 적발사례로 시공자 입찰 관련 입찰 제안서에 스프링클러·발코니 이중창 등 아파트 설비 일부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공사비에 반영한 건설업체를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또 입찰 과정에서 조례로 금지되어 있는 실현 가능성 낮은 과도한 설계 변경을 제안한 사항은 추후 공사비 검증 등을 통해 조합원 피해가 없도록 시정명령 할 계획이다.

총회 의결 없이 조합원 부담이 발생한 사례도 있다. 국토부는 개인, 환경용역업체, 감정평가사, 법무사 등에게 자금을 차입 하면서 차입사실·이자율·상환방법 등에 대해 총회 의결 없이 자금을 차입한 사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또 소방·석면해체·조합설립 동의서 수합·촬영 등 사업 추진과 관련된 각종 용역계약을 체결하면서 계약업체·금액 등에 대해 총회의결 없이 계약한 사안도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조합장이 이사회의 승인 없이 해외 출장을 다녀오고, 관련 보고서는 제출하지 않은 사안에 대해서는 수당·국외 여비 등을 조합으로 재환수 조치할 계획이다.

정보공개가 미흡한 사례도 있었다. 총회 의사록, 용역업체 선정 계약서, 사업시행계획서 등 필수사항에 대한 정보공개 의무를 위반한 조합 임원을 수사의뢰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로 등록하지 않고 시공사 선정서류 검토·조합설립인가를 위한 행정지원·서면동의서 수합 등의 행정업무를 수행한 업체에 대해서도 수사의뢰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적발된 사례에 대해 적법 조치를 하고 올해도 시공자 입찰 및 조합운영 과정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정비 사업은 국민 주거환경 및 재산권과 밀접히 관련되는 사항”이라며 “불공정 관행으로 인한 서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의뢰 #시정명령 #환수조치 #행정지도 #시정조치 #재건축 #재개발 #스프링클러 #발코니이중창 #환경용역업체 #주택정비사업 #불공정관행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1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