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교통수단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 번에, 통합결제시스템

제주도서 제3차 실증사업…올해까지 기술개발 완료 계획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11-25 14:08:3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국토교통부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면서 예약 및 결제를 한 번에 통합하여 할 수 있는 시스템 ‘마스(MaaS)’ 개발을 위한 제3차 실증사업을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도에서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마스란 모든 이동(Mobility) 수단을 통합하고 이용객은 단일 플랫폼을 통해 본인 니즈 기반의 이동계획 수립, 이용 및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를 말한다.

국토부는 시스템 개발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국토교통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교통수단을 통합해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는 MaaS 앱과 교통수단 간의 결제·정산 플랫폼, 차량 탑승 확인을 위한 스마트 디바이스(탑승자인식장비) 개발 3가지로 나누어져 있으며 실제 적용성을 높이기 위한 실증사업도 포함된다.

현재 기술 개발은 마무리 단계로 1, 2차 실증사업을 거쳐 27~29일 제주도에서 마지막 3차 실증사업을 앞두고 있다.

1차 실증사업(8월29~30일)은 연구진들이 직접 다양한 상황(노쇼, QR체크인, 지문 체크인/체크아웃)을 연출해 개발된 앱과 플랫폼 및 디바이스의 기능을 점검하는 목적으로 추진됐다.

2차 실증사업(11월6~8일, 13~16일)은 실제 참가자의 휴대폰에 앱을 설치하고 계획된 시나리오에 따라 제공된 교통수단을 이용, 목적지까지 이동해 시스템의 실제 적용성을 점검했다.

3차 실증은 1, 2차에서 수행한 시나리오 기반의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이용자가 직접 원하는 교통수단을 선택하거나 앱에서 이용자 특성에 맞는 최적의 교통수단을 추천하는 기능까지 포함해 검증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3차 실증사업을 통해 시스템 수정 및 보완을 거쳐 올해 말에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시스템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교통수단 #모빌리티 #통합결제시스템 #마스 #스마트디바이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