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주간특집

도로의 진화③

대전시, 보행자중심 1242억원 투입…보행안전 제일도시 박차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1-05-07 17:31:41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주간선도로 제한속도 60km 구간 <출처 : 대전시> 

 

대전시 교통정책이 사람중심, 보행자 안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3월 정례 시정브리핑을 통해 이제는 사람이 중심입니다라는 주제로 보행자 중심 교통정책을 발표했다먼저 대전시는 지난 17일 도시부 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이내로 하향하는 안전속도 5030’의 전국시행에 맞춰 대전시 전역에도 적용한다이 정책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9417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된 후 2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지난달 17일 전국적으로 시행된다.

 

이에 따라 주거·상업·공업지역의 넓은 시내도로는 시속 50, 주택가 이면도로와 어린이보호구역 등 보행자 안전이 강조되는 도로는 시속 30로 제한된다. 다만, 시속 70~80로 대전으로 진입하는 도로 등 일부 6개 도로는 원활한 교통소통 확보를 위해 시속 60로 유지된다

 

한편 보고된 연구와 해외사례에 따르면 속도를 시속 10km만 줄여도, 충돌시 보행자 중상가능성은 20%, 교통사고 사망자는 최대 24%, 제동거리는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시는 시민공감대를 형성하고 자발적인 참여를 위해 4월 한달간 안전속도 5030’ 집중 홍보기간으로 정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거리캠페인 등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또한 안전속도 5030’과 함께 보행안전 제일도시 조성을 위해 10대 과제 20개 사업에 1242억원을 집중 투입하는 보행자 중심 교통정책을 추진한다.

 

2019년 대전지역 교통사고 실태분석 자료에 따르면 차대차 사고가 가장 많고(77.6%), 교통사고 사망자 73명중 차대사람 사고가 54.8%40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차보다는 사람을 우선하는 보행자 중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보행과 자전거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보행교통 개선계획 연구용역을 통해 보행교통 활성화 추진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먼저 무단횡단사고의 원천적 차단을 위해 대전도시철도 1호선보다 5km가 긴 27km 구간에 무단횡단방지휀스와 보행자 방호울타리를 집중 설치하고, 야간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교차로 조명탑과 횡단보도집중조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설치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소통에는 유리한 반면, 우회전 차량의 주행속도가 높아져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하는 130개소의 교통섬에 속도저감을 위한 고원식횡단보도를 설치하는 등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이와함께 걷고싶은 보행로 조성을 위해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조례(가칭)’를 제정해 보행환경평가위원회를 운영하고 덕수궁 보행전용거리와 같은 원도심 보행특구 조성과 트릭아트 도로 등 재미있는 보행로’, 요일별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보행전용거리인어울참 거리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