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 한계로 동력 잃은 ‘달 탐사’ 한국만 뒤쳐진 ‘우주개발’

탐사선 중량 재조정 사업 계획 변경…발사일정 19개월 늦춰

2020년 말로 예정됐던 달 궤도선 발사가 기술적 문제로 또다시 2022년 7월로 연기됐다. 전 세계적으로 달 탐사 경쟁이 고조되고 있지만 한국만 우주개발에서 뒷걸음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우주실무위에는 달탐사사업단과 우주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이 도출한 진단과 해법을 수용해 달 궤도선 개발기간을 19개월 연장하고, 발사 시점도 2020년 12월에서 2022년 7월로 늦췄다. 목표 중량은 678kg(당초 550kg) 수준으로 조정했다.연구현장에서는 중량 증가로 인한 연료부족과 이에 따른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 다양한 우려가 제기됐고, 기술적 해법에 대한 연구자 간 이견이 발생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정확한 원인규명과 해법 마련을 위해 우선 항우연이 자체점검을 실시, 이를 토대로 점검평가단을 운영해 연구자 간 이견을 조정하고, 실현가능한 해법을 도출토록 했다.점검평가단은 경량화에 대한 항우연의 기술적 한계를 수용해 △현 설계를 유지해 목표 중량을 678kg으로 조정하고 △달 궤도선을 2022년 7월 이내에 발사하며 △임무궤도 최적화를 통해 임무기간 1년을 유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은 “NASA와 함께 추진 중인 달 착륙선의 과학탑재체 개발 등 우주선진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나라 달 착륙선 개발을 위한 선행연구 등 다양한 도전을 지속하여 우리나라의 우주탐사 능력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그러나 최초 2023년이었던 달 궤도선 발사 시기는 중간에 5~6년 당겨졌다가 지난해 2020년으로 바뀌고, 이번엔 또 19개월이 연기되면서 일각에선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을 문제로 삼고 있다.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2020년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착륙선을 2025년에 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들어 이를 2017·2018년, 2025년으로 앞당겼다. 문재인 정부 초기 궤도선을 2020년에 발사하고 2030년에 한국형발사체를 이용해 착륙선을 띄운다는 목표를 정했지만 또 다시 바뀌었다.과기정통부는 현재 설계는 유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지만 비용이 늘어나는 것이 문제다. 사업비로 미 항공우주국 나사와 재협의를 해야 한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기한 연장 및 설계 변경 등에 따라 총 사업비는 1978억 원에서 약 167억 원(발사 84억 원, 시험평가·인건비 83억 원)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달 궤도를 도는 탐사용 위성을 쏘아 올리겠다는 국내 최초 우주탐사 사업이 기술적 한계로 동력을 잃어가는 모양새다.kgt0404@urban114.com<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