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서울인구’ 붕괴…‘고령사회’도 첫 진입

32년 만에 1000만 이하 예상…65세 이상 14% 고령사회로

서울시에 등록된 인구수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988년 1000만 명 돌파 이후 32년 만이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는 14%를 넘어 ‘고령사회’에 처음으로 진입하게 됐다.서울시는 2018년 말 서울시등록 내·외국인 합산 전체인구는 1004만9607명을 기록했으며, 올해 말에서 내년 초 1000만 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 주민등록 된 내국인은 976만5623명, 등록외국인은 28만3984명이다.시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내국인은 2010년 이후 꾸준히 줄어든 반면, 외국인은 1995년 4만5072명에서 지난해 기준 6.3배가량으로 증가했다.시는 최근 3년간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순전출’ 인구가 평균 8만 명 이상인 것을 고려했을 때 올해 말에서 내년 상반기 즈음 서울시 등록인구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총인구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총인구는 각각 2028년, 2032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전국 총인구 수 5182만6059명 중 65세 이상 인구는 765만408명으로 인구비는 14.8%다. 17개 시·도 가운데 65세 이상 인구비로 서울은 10위를 차지했다. 가장 비율이 높은 곳은 전남(21.9%), 가장 낮은 곳은 세종(9.3%)이었다.서울시 인구의 자연 증가(출생자에서 사망자를 뺀 수)는 1992년 14만4835명에서 지난해 1만2700명으로 급격히 줄었다.시는 이번 조사‧분석 결과를 올 연말까지 매월 공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18년 말 서울시가 고령사회에 첫 진입했고, 올해 말~내년 초 서울시 인구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급격한 인구 변화에 따라 행정 수요도 가파르게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kgt0404@urban114.com<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